[5분 인터뷰]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유다인 “오정세에 의지하며 작업”
입력 2021. 01.21. 14:36:48
[더셀럽 김지영 기자] 배우 유다인이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에서 함께한 오정세에게 의지했다고 밝혔다.

유다인은 21일 오후 코로나19 확산 및 감염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영화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인터뷰를 진행했다.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는 파견 명령을 받아 하청업체로 가게 된 정은(유다인)이 1년의 시간을 버티고 자신의 자리를 되찾기 위한 여정을 담았다. 유다인은 성별과 학력 등의 불합리한 이유로 본사 사무직에서 하청업체 현장 파견직으로 발령을 받은 정은을, 오정세는 홀로 세 딸을 키우며 본업과 부업까지 하는 막내 서충식 역을 맡았다.

오정세와 세 번째 작품이라는 유다인은 “개인적으로는 감독님보다 오정세 씨에게 더 의지를 많이 했다”며 “여러 번 작업을 했어서 굉장히 편했다. 의지를 많이 하고 촬영현장에서 문제 되거나 어렵거나 모르겠 거나 하는 것은 오정세 씨한테 상의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다인은 “촬영장에서 대사나 동선이 어색하거나 감독님하고의 소통 문제가 있다거나, 이런 점들에서 자질구레하게 다 오정세 씨와 상의를 했다”며 “오정세 씨는 뭔가 답을 제시해주지는 않는다. ‘그냥 느끼는 대로 해’ ‘네가 생각하는 게 옳다’는 말을 해줬다”고 훈훈한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프레인TPC 제공]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