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시영 "아들 정윤, 평소 책 많이 읽어"…35개월 어휘력
입력 2021. 01.17. 08:31:49
[더셀럽 김희서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이시영이 붕어빵 아들과 먹성 넘치는 하루를 공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136회에서는 일, 육아 모두 완벽하게 해내는 이시영과, 대체불가 브로맨스를 발산한 오대환과 매니저의 일상이 시청자를 찾아갔다.

이시영은 연예인 최초로 산악 전문지 표지 촬영을 위해 북한산 문수봉 등반에 나섰다. 콧노래까지 흥얼거리며 정상을 향해 질주하던 이시영이지만 이내 고비가 찾아왔다. 영하 9도의 역대급 한파에 온몸이 사시나무처럼 떨린 것. 이시영과 매니저는 고드름처럼 꽁꽁 언 머리카락에 당황, 짠한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이시영은 바들바들 떨리는 손을 부여잡고 셀프 메이크업까지 나서 폭소를 안기기도.

드디어 문수봉 정상에 오른 이시영과 매니저는 해발 727m에서 만난 아름다운 절경에 말을 잇지 못했다. 바위 능선을 따라 한눈에 들어오는 서울 시내와 때마침 떠오르는 태양이 안방을 감동으로 물들였다. 이시영은 영화 같은 일출을 배경으로 레전드급 인생샷을 탄생시켰다.

또한, 이시영은 방송 최초로 아들 정윤이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폭풍 같은 산악 스케줄을 마친 이시영은 정윤이와 행복한 시간을 만끽했다. 이시영과 정윤이는 함께 등갈비 구이, 피자, 케이크 만들기에 나섰고, 두 사람이 나누는 알콩달콩한 대화가 안방을 따뜻하게 만들었다. 정윤이는 엄마 이시영의 먹성 DNA를 그대로 이어받은 듯 남다른 먹방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입꼬리를 절로 끌어올리기도.

무엇보다 정윤이의 남다른 어휘력이 MC들을 놀라게 했다. 평소 책을 많이 읽는다는 정윤이는 35개월 차라고는 믿기 힘든 다정하면서도 야무진 어휘를 구사해 시청자 이모, 삼촌들의 입을 쩍 벌어지게 했다. 이시영의 매니저 역시 “정윤이는 내게 비타민 같은 느낌”이라고 정윤이의 힐링 매력에 뿍 빠진 모습을 보였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제공]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