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정통 트롯 김태연, 본선 2차 진출 "단점 찾을 수 없어" [예능 SCENE]
입력 2021. 01.14. 23:13:00
[더셀럽 김희서 기자] 정통트롯 김태연이 임서원을 제치고 승리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에서는 본선 2차를 두고 1:1 데스매치, 임서원과 김태연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임서원은 한혜진 ‘너는 내 남자’를 선곡해 치어리딩과 함께 꽉 찬 무대를 꾸몄다. 김태연은 이태호 ‘간대요 글쎄’로 구슬픈 감성을 완벽히 선보였다.

조영수는 “오디션에서 실력 이상으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게 선곡인데. 두 사람은 가장 잘할 수 있는 장르 안에서도 그 멜로디 특성, 자신이 안전하게 부를 수 있는 곡을 잘 뽑았다”라며 “이 정도의 선곡을 하는 가수가 정말 드물다. 선곡이 아쉬워서 떨어지는 분이 많은데 두 친구는 누구 하나가 떨어져도 아쉽지 않을 것 같다. 잘할 수 있는 모습을 잘 보여줘서”라고 전했다.

이어 “서원 양은 격한 아무 속 리드감이 무너지지않았다. 김태연 양은 제가 평가를 해야 하는데 감상을 하고 빠져들었다. 만들어진 감정처럼 안들리고 경험한 사람 이상으로 노래를 표현한 게 놀랍고 신기하고 단점을 찾을 수가 없었다”라고 극찬했다. 장윤정은 “서원이가 춤을 계속 추지 않고 춤을 줄이면서 다른 참가자들에 게 지적한 걸 본인 걸로 만들어서 놀랐고 집중력이 굉장히 좋은 친구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태연이는 이 노래는 앞부분만 잘하면 됐는데 도입부를 너무 잘했다. 쇳소리 운용이 필요하다. 거친 소리를 다듬으면 어른이랑 겨뤄도 손색없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다음 라운드 진출자는 11표 몰표로 김태연이 선정됐다. 임서원은 “조금 속상하긴 하지만 괜찮다. 태연이도 생각보다 엄청 잘해서 제가 사실 고소 공포증이 있는데 위에 올라가는 것도 울면서 했다. 미련은 없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 캡처]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