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새 2020’ 서하준, 친구사이로 선 긋는 홍수아에 “너무 예뻐서 안 돼”
입력 2020. 12.01. 08:52:53
[더셀럽 김지영 기자] ‘불새 2020’에서 서하준이 홍수아에게 마음을 내비쳤다.

1일 오전 방송된 SBS 일일드라마 ‘불새 2020’에서 이지은(홍수아)은 서정민(서하준)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고 서정민에게 “이 남자 속 깊네”라고 장난스레 말했다.

그러자 서정민은 이지은을 지긋이 바라봤고 이지은은 “왜 그런 눈으로 보냐”고 물었다.

서정민은 “내 마음 알아주는 사람이 처음이여서”라고 설명했고 이지은은 “우리 친구지 않나”라며 친구라서 서정민의 마음을 헤아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서정민은 “너무 강조하지말자. 나는 지금 지구전으로 돌입했다”고 돌직구를 던졌다.

이에 이지은은 “가끔 이렇게 정민 씨 만나서 저녁도 먹고 얘기도 하고 일도 하면서 그냥 좋은 친구였으면 좋겠다. 안되냐”고 물었고 서정민은 웃으며 “안된다. 그러기엔 지은 씨가 너무 예뻐서”라고 말했다.

이지은은 “복잡해지는 거 싫다. 나 이혼했다는 거 알지 않냐”라고 자신을 낮췄고 서정민은 아무렇지 않은 듯 “그래서? 이 여자 보기와는 다르게 되게 촌스럽다. 이런 말 알지 않나. 하나님도 과거는 묻지 않는다고. 나는 과거의 지은 씨를 좋아하는 게 아니라 현재의 지은 씨를 좋아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지은은 “부탁하나만 하겠다”며 “과거가 지금의 나를 만든 거지만 지금의 내가 그냥 나라는 것만 잊지 말아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아리송해하는 서정민에게 이지은은 “몰랐냐. 나 복잡한 여자라서 그렇다”고 장난스럽게 넘겼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SBS '불새 2020'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