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SCENE] ‘아침마당’ 트롯 신동 방서희 “엄마-할머니 말 달라 많이 곤란”
입력 2020. 11.27. 09:31:42
[더셀럽 김지영 기자] ‘아침마당’에서 트로트 신동 방서희가 고충을 털어놨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생생토크, 나는 몇 번’ 코너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황혼 육아, 효도인가 불효인가’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할머니와 함께 산다고 밝힌 방서희는 엄마와 할머니의 말이 달라 많이 곤란하다고 밝혔다. 그는 “엄마는 스무살 때 돼서 노래를 하라고 하고 지금은 공부를 하라고 하신다”며 “할머니는 노래를 해야 한다고, 이런 방송에 나가려면 노래 연습이 최고라고 2층 가서 노래 연습하라고 하신다”고 했다.

이어 그는 “할머니 있을 때는 노래연습을 하고 엄마 있을 때는 공부를 한다”며 똑부러지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KBS1 '아침마당'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