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하인드] 지플랫(최환희) "故 최진실 아들 꼬리표…음악으로 자신있어"
입력 2020. 11.26. 18:00:00
[더셀럽 김희서 기자] 가수 지플랫(Z.flat, 최환희)이 엄마 故 최진실의 아들로서 비춰진 이미지를 언급했다.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동교로에 위치한 로스차일드 사옥에서는 지플랫의 첫 싱글 앨범 ‘디자이너(Designer)’ 발매 기념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가수로서 데뷔한 이후 처음 갖는 인터뷰 자리인 만큼 떨리지 않느냐는 질문에 지플랫은 “어릴 때도 인터뷰한 경험이 있어서 괜찮다”라고 덤덤하게 답했다. 배우 故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 군으로 먼저 대중에 얼굴을 알리며 그의 성장 과정은 꾸준히 언론을 통해 공개돼왔다.

최환희의 가수 데뷔 소식 역시 뜨거운 화제를 모으며 그가 보여줄 음악에 기대와 궁금증 어린 관심을 보내고 있다. 이에 지플랫은 ‘故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의 모습을 인정하되, 더 이상 누군가의 아들이 아닌 가수 지플랫으로서 새롭게 도약할 미래를 희망했다.

지플랫은 “그 말이 꼬리표처럼 따라온 것은 지금으로서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다. 제가 연예인의 아들에서 갓 데뷔한 상황이니까 어쩔 수 없다. 예전의 이미지가 조금이라도 따라 올 것이라는 건 어느 정도 예상했던 일이고 자연스러운 거라 생각하지만 저는 앞으로 제 음악성을 보여줄 자신이 있다. 그래서 이제는 독립된 아티스트로서 열심히 음악을 하면서 제가 왜 자신이 있는지 보여주고 싶다”라고 당당한 포부를 밝혔다.

지플랫의 자작곡이자 첫 번째 프로젝트 싱글 ‘디자이너’는 지난 20일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