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박주안 “유튜브 촬영+농사, 엄청 바쁘지만 좋아해서 하는 일”
입력 2020. 09.30. 08:08:15
[더셀럽 김지영 기자] 박주안 씨가 뮤직비디오를 직접 촬영했다.

30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는 ‘농튜버 주안 씨의 해 뜰 날’ 세 번째 편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주안 씨가 전남도청에서 의뢰받은 뮤직비디오를 농가에서 찍는 모습이 그려졌다. 원하는 대로 소들이 움직이지 않아 힘들게 촬영을 마치고 박주안 씨의 밭으로 이동했다.

박주안 씨는 “찍은 영상은 사무실에 가서 편집해야 한다. 솔직히 엄청나게 바쁘고 시간도 없는데 좋아하지 않는 일이라면 못하겠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그러면서도 “좋아해서 하는 일이다. 논에 나오니까 엄청 좋다. 제 논인데 농사도 잘 되고 쌀이 엄청나게 잘됐다”고 여러모로 만족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KBS1 '인간극장'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