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 라면연구소' 라면수플레·라면와플 레시피 도전…만장일치 실패
입력 2020. 09.29. 23:25:55
[더셀럽 김희서 기자] '볼빨간 라면연구소' 두 번째 도전자가 라면 연구비 획득에 실패했다.

29일 방송된 MBC ‘볼빨간 라면연구소’에서는 두 번째 도전자로 부산 조리고 출신 구승민이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구승민은 “방학으로 고모 집에 놀라온 김에 도전을 신청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꿈에 대해 “원래 국가대표도 되고 싶었는데 지금은 제 가게를 차리는 게 최종 목표다. 가장 자신 있는 분야는 한식이다. 디저트 전공이 아닌데 새롭게 디저트에 도전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100만원 상금을 받게 된다면 하고 싶은 것에 대해 “지금 제가 적금이랑 주택 청약을 준비하고 있다. 아르바이트로 저축하고 있다”라고 꼼꼼한 면모를 보였다. 구승민은 “라면 요리의 이름은 ‘라면 수플레’로 ‘라면 와플’까지 같이 만들 예정이다”라고 소개했다.

라면 수플레 레시피에 대해 “반죽에는 밀가루가 들어가는 대신 라면을 쓸 거다. 라면으로 만든 고명도 추가했다. 라면을 믹서에 넣고 가루가 될 때까지 간다. 달걀 흰자와 노른자를 분리한다. 흰자는 설탕과 함께 머랭을 치고 노른자는 우유와 라면가루를 넣어 섞는다. 완성된 과 반죽을 거품이 죽지 않게 잘 섞어준다. 이후 기름을 두른 팬에 반죽을 붓고 노릇하게 익힌다. 차갑게 식힌 수플레에 고명과 슈거파우더로 화려하게 완성한다”고 전했다.

뒤이어 라면 와플은 삶은 면에 밀가루, 우유, 달갈을 넣고 예열된 팬에 올려 익힌 뒤 모양 낸 반죽 위에 뿌린 설탕을 토치로 녹인 후 레몬 껍질을 갈아 토핑한다. 이어 라면 와플 위에 아이스크림과 쿠키를 얹어 마무리한다.

라면과 아이스크림의 생소한 조합을 맛본 평가단은 “라면의 성질을 그대로 가지고 있어서 좋다”, “뭐라고 평을 못할 만큼 특이하다”라며 알 수 없는 반응들이 이어졌다.

이후 평가단의 만장일치 0을 받아야하는 상황에서 함연지는 “수플레는 정말 맛있었는데 와플이 느끼하고 한 줄 평 쓰기 전에 더 느끼한 맛이 있어서 그런 거 같다. 미안하다.”라며 X를 표해 연구비 획득에 실패했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볼빨간 라면연구소’ 캡처]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