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철, 김민재 고백에 "이미 친구 잃었다…애쓰지 마라" (브람스를)
입력 2020. 09.29. 23:00:33
[더셀럽 김희서 기자] ‘브람스를’ 김민재가 김성철에게 과거 박지현을 짝사랑했다고 고백했다.

29일 방송된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이하 ‘브람스를’)에서 한현호(김성철)가 박준영(김민재)에게 우정이 깨졌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 연습 현장에 찾아온 박준영에 한현호는 “뭐 하러 왔나. 안 바쁘면 가서 정경이 반주 연습이나 하지”라고 차갑게 대했다.

박준영은 “미안하다. 나 정경이 좋아했었다. 근데 이젠 아니다. 그래서 반주도 할 수 있는 거다”라고 해명했다.

한현호는 “이젠 아니라고? 처음부터 아니었어야 되는 것 아닌가. 마음이 생겼더라도 접었어야지. 접지 못하겠으면 들키지 말았어야지. 그 둘 다 못하겠으면 적어도 나한테 말해줬어야지. 네가 한번이라도 말해줬으면 나 정경이 흔들리게 두지 않았다. 뭐라도 했을 거다. 적어도 너랑 친구놀이는 하고 있지 않았을 거다”라고 토로했다.

이에 박준영은 “너한테 미안하다. 그런데 난 너 잃고 싶지 않았다”라고 미안해하자 한현호는 “박준영. 너 나 이미 잃었고 다신 못 찾는다. 애쓰지 마라”라고 말한 뒤 자리를 떠났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