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박혜수 “단발머리로 자른 날, 눈물이 조금”
입력 2020. 09.28. 11:31:20
[더셀럽 김지영 기자]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을 위해 쇼트 컷을 한 박혜수가 비하인드를 밝혔다.

28일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제작보고회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고아성, 이솜, 박혜수, 이종필 감독이 참석했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1995년 입사 8년차, 업무능력은 베테랑이지만 늘 말단. 회사 토익반을 같이 듣는 세 친구가 힘을 합쳐 회사가 저지른 비리를 파헤치는 이야기.

박혜수는 이번 작품에서 단발로 변신했다. 그는 “감독님이 무조건 보람이는 쇼트컷이라고 하셨다”며 “그때 제가 인생에서 가장 머리를 많이 길렀을 때였다. 그래서 머리를 자르는데 눈물이 조금 나더라”고 말했다.

이어 “낯선 머리기도 했고 90년대 느낌이 나기 위해서 앞머리도 덥수룩하게 냈다. 테스트 촬영 날 유니폼을 입고 안경을 쓰니 왜 그렇게 말씀을 하셨는지 알겠더라. 저는 만족스러웠다”고 설명했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오는 10월 개봉한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