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사학비리, 교수의 이단 행위→수원대 총장 고발…검찰 봐주기?
입력 2020. 09.27. 20:25:00
[더셀럽 김희서 기자] 끊이지 않는 사학비리, 누가 그들을 비호하는지 추척해본다.

27일 방송되는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법원판결도 무시하는 무소불위 사학과 비리사학의 대리인처럼 나선 특수부 검사 그리고 국회, 검찰, 교육부까지 비리 사학을 비호해온 커넥션을 추적한다.

학교 재정이 파탄나면서 대학평가에서 최하위 등급을 받은 서울의 한 개신교 대학교. 학생들이 총장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고, 교수들도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어 동참했다. 그런데 비대위에 참여했던 한 교수에게 해고 통보가 날아들었다. 징계 사유는 ‘이단’ 행위를 했다는 것. 해당 교수를 이단이라고 낙인찍은 확인서를 만들어 준 곳은 전광훈 목사가 이끌던 한기총이었다. 교수는 결국 법원에서 파면이 무효라는 최종 판결을 받았다. 하지만 학교는 여전히 교수의 실질적인 복직을 막아서고 있는데, 법원 결정마저 무시하는 무소불위 사학의 실태를 고발한다.

사학이 이렇게 개인 왕국처럼 운영되는 곳은 대학뿐이 아니다. 광주의 한 고등학교는 이사장의 두 딸을 교사로 채용한 것도 모자라, 교사 채용의 대가로 응시자에게 뒷돈을 요구하다 적발됐다. 스트레이트 취재 결과, 횡령 의혹 등으로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증인으로 채택되자 국회의원을 상대로 로비를 시도한 정황까지 포착됐다.

스트레이트는 또 사학비리의 백화점이라고 불리는 수원대와 관련해, 녹음 파일을 입수했다. 수원대 비리를 수사하던 특수부 검사와 비리를 고발한 교수의 통화 녹취였다. 파일 안에 담긴 특수부 검사의 ‘특별한’ 제안을 일요일 방송에서 공개한다. 또 정치인에서 언론과 법조계까지 방대한 인맥을 자랑했던 수원대 이인수 총장이 비리가 적발되고도 처벌을 피해 유유히 빠져나간 과정을 추적했다. 나아가 수십 년째 뿌리 뽑히지 않고 있는 사학비리 문제에 근본적 해법은 없는지 모색했다.

'스트레이트'는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25분에 방송된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제공]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