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하는대로' SuperM, 로맨스 연기…태민 "스스로 은퇴…나쁘지 않았다"
입력 2020. 09.25. 23:27:30
[더셀럽 김희서 기자] 그룹 슈퍼엠(SuperM)이 로맨틱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25일 방송된 tvN 슈퍼엠 특집쇼 ‘원하는대로’의 첫 번째 위시리스트로 로맨스 드라마 연기에 도전하는 7인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로맨스 연기 공개에 앞서 멤버들은 각자 꿈꾸는 로맨스 장면들을 언급했다.

이에 서로의 연기 영상을 확인하지 못한 가운데 마크는 “미팅 때 인상적이었던 게 루카스의 이야기였다”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루카스는 “한 영화에서 본건데 전쟁하는 시대인데 남자 주인공의 아내는 스파이였던 거다. 그러다가 마지막에는 여주인공이 자결을 한다”라고 설명했다.

태민은 “그게 너한테 있어서 로맨스나”라고 의아해하자 루카스는 “꽃 이런 건 로맨틱이 아니고 이런 게 로맨스다”라며 극단적인 로맨스를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루카스는 “너무 멋있게 찍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태민은 “저는 연기를 했다가 스스로 제가 은퇴를 선언했다. 이렇게 다시 한번 연기를 하게 될 줄 몰랐고 손발이 없어질까봐 걱정도 되는데 또 나쁘지 않았던 것 같다. 오랜만에 은퇴했다고 복귀하는데 성장한 연기를 볼 수 있지 않을까. 바로 보고 이 자리에 없을 수도 있다. 자리에 없으면 은퇴한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tvN 슈퍼엠 특집쇼 ‘원하는대로’ 캡처]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