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페이스' 더보이즈 현재 "높은 코 때문에 성형 의혹"…증거사진 제시
입력 2020. 09.24. 22:35:00
[더셀럽 김희서 기자] '투페이스' 그룹 더보이즈 현재가 자신을 둘러싼 성형 의혹에 해명했다.

24일 방송되는 KBS2 ‘투페이스’에선 두 번째 가짜 뉴스 감별 퀴즈가 공개된다. 게스트는 개그맨 김수용, 아나운서 정다은, 더보이즈의 비주얼 담당 현재가 ‘가짜 뉴스 감별단’으로 합류한다.

첫 방송 이후 ‘가짜 뉴스’에 관심이 많아졌다고 밝힌 한혜진, 이진호, 정혁은 2회에서도 각자 다양한 시각으로 문제에 접근하며 '투페이스'의 고정 패널답게 더욱 날카로워진 압담을 선보인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서울대 출신’ 아나운서 정다은은 고정 패널인 한혜진과 맞대결을 펼쳐 재미를 더한다. 정다은 아나운서의 활약에 놀란 이진호는 “메이커 학교 나오셨죠?”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최근 ‘더 스틸러’(The Stealer)로 컴백한 ‘더보이즈’의 현재는 본인을 둘러싼 가짜 뉴스가 있는지 묻자 “높은 코 때문에 성형 의혹이 있었다”며 고충 아닌 고충을 밝혀 부러움을 샀다. MC 김구라도 그의 조각 같은 코에 감탄하자, 현재는 성형 의혹을 벗어낼 수 있는 결정적인 증거를 현장에서 바로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차원이 다른 입담으로 독보적인 개그감을 자랑하는 김수용은 임신 테스트 관련 뉴스가 나오자, 엉뚱한 사용법을 제안했다. 그의 제안에 스튜디오는 경악을 금치 못했는데 과연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은 만든 김수용의 독특한 임신테스트기 사용법은 무엇일지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한편, 부동산 관련 문제가 나오자 MC 김구라는 부동산 투자 실패담을 털어놓았다. 그는 “2017년 두 채의 집을 분양받았지만, 현재 분양가가 떨어져 4억의 손해를 봤다”며 “집값 얘기하니 표정관리가 안 된다.”라고 밝히며 씁쓸한 표정을 드러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이어 최근 내 집 마련으로 화제가 된 정다은은 “영혼까지 끌어온 대출”로 마련한 집이라며 웃음 섞인 공감을 자아냈다.

집다 지성을 발휘한 1회와 달리 개인전으로 진행된 2회는 한층 더 높아진 난도로 패널들을 단체 멘붕에 빠뜨렸다는 후문이다. ‘투페이스’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35분에 방송된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 제공]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