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허윤아 "남편 이남용과 부부관계 한 달에 한번, 작년에 총 10번"
입력 2020. 09.21. 23:00:35
[더셀럽 박수정 기자] '애로부부' 허윤아가 남편 이남용과의 부부관계와 관련해 고민을 털어놨다.

21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애로부부'에서 LPG 원년 멤버 출신인 허윤아와 그의 남편 이남용이 출연해 '속터뷰'를 진행했다.

결혼 6년차를 맞은 허윤아&이남용 부부가 출연, 연애 3개월 만에 불타는 사랑 끝에 결혼에 골인했다.

이날 허윤아는 "부부 관계를 한 달에 한번 한다. 그것도 어렵게 한다.29일 동안 노력해야 한번 부부관계를 한다. 더 이상 배려는 없다. 한 달에 두번은 했으면 좋겠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어 "문제의 시작은 신혼때였다. 신혼이면 눈만 마주쳐도 뜨거워지는 시기 아니냐. 그런데 남편은 감각무소식이더라. 제가 임신을 했었는데, 아기 심장 소리를 들은 후부터 무서워하더라"고 설명했다.

왜 1달에 1번 주기가 됐냐는 물음에 허윤아는 "출산 후 1달 동안 조심하라고 하더라. 그때부터 이렇게 됐다"고 답했다.

또 허윤아는 "작년에 10번 밖에 안했더라"고 폭로했다. 이에 남편 이남용은 "집에 가서 이야기해라"며 당혹스러워했다.

허윤아는 "체크하는 달력이 있다. 작년에 10번 했더라. 한달에 한번도 안 한적이 있다"며 답답한 마음을 전했다.

[더셀럽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채널A '애로부부' 캡처]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