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도 없이’ 유아인X유재명, 기존 범죄물과 다른 ‘단짠맛’ 영화 탄생 [종합]
입력 2020. 09.21. 11:54:10
[더셀럽 전예슬 기자] 지금껏 본 적 없는 유아인의 새 얼굴이다. 여기에 천의 얼굴을 가진 유재명의 또 다른 변신이다. “계획에 없던 유괴범이 되다”라는 궁금증을 자극하는 카피처럼 유아인, 유재명이 마주하게 될 사건은 무엇일까.

21일 오전 영화 ‘소리도 없이’(감독 홍의정) 제작보고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상으로 진행됐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홍의정 감독, 배우 유아인, 유재명 등이 참석했다.

‘소리도 없이’는 유괴된 아이를 의도치 않게 맡게 된 두 남자가 그 아이로 인해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메가폰을 잡은 홍의정 감독은 “범죄조직 뒤처리, 청소 일을 하면서 성실하게 지내는 태인과 창복 이야기다. 납치된 아이를 맡았는데 의뢰인이 사망하면서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라고 영화를 소개했다.

유아인은 이 작품을 택한 이유에 대해 “홍의정 감독님에 대한 기대감. 시나리오에 대한 감동”이라며 “아주 놀랍고 쇼킹했다. 그냥 하는 소리가 아니다. 아주 특수한, 극적이고 드라마틱하지 않은 일상적일 수 있고 익숙할 법한 이야기를 조합해서 ‘이상한 부위를 찌르는 거지? 마음을 자극한 거지?’ 생각하면서 시나리오에 강하게 이끌렸다”라고 밝혔다.

이어 유재명은 “배우들이 대본을 받을 때 기대를 많이 한다.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까. 읽는 순간 묘한 경험을 했다. 많은 것들이 담겨져 있다. 풍부하기도 하고, 상징도 강하고, 담백하기도 하고, 강렬하기도 하다. 작업하면서 행복한 경험이었다. 덧붙이자면 이런 작품이 저에게 와서 행복했다”라고 전했다.

이를 들은 유아인은 “동시대적인 느낌이 들었다. 톤은 옛날영화 같지만 영화가 다루고 있는 이야기, 자극하는 부분들이 동시대적이었다. 많은 뉴스 접하고 세상사를 접하면서 뭐가 옳고 그른가, 무엇이 선과 악인가 고민들을 많이 하면서 살아가지 않나. 그런 세상에 던지는 묵직한 울림이 있는 영화가 되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유아인은 극중 범죄 조직의 소리 없는 청소부 태인 역을 맡았다. 유아인은 “범죄자의 뒤처리를 감당하는 인물이지만 사실 범죄자다. 묘하게도 밉지 않고 악의가 느껴지지 않는다. 성실히 자신의 일을 한다. 실질적으로 펼치는 행위와 인간적인 본성이 묘한 밸런스를 만들면서 전체적인 캐릭터를 형성한다. 이 친구에 대한 판단을 보류하게 된다. 결국에는 이 인물을 통해 ‘과연 좋은 삶, 선량함, 판단하는 세상의 악, 이면에 어떤 이야기가 있을까’ 상상하게 만드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유아인은 이번 영화에서 대사가 없어 예비 관객들의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유아인은 “인물로 보면 말이 없다. 어떤 알 수 없는 소리들이 삐져나올 땐 있다. 소리를 못내는 친구는 아니다. 과거에 어떤 일을 통해서 세상에 무언가를 표현하기를 거부하는 인물”이라며 “대사가 없어서 배우로서 편하긴 했지만 한편으론 도전이었다”라고 말했다.

대사가 없는 태인을 표현하기 위해 중점을 둔 부분으로 유아인은 “표정으로 많이 표현하려 노력하진 않았다. 상황에 대응하는 상태로 존재하려고 현장에서 노력했다. 살도 찌우고 외모를 변화시키면서 그런 부분에서 도움 받으려 했다”라고 밝혔다.

홍의정 감독은 “저한테도 도전이었다. 현실적인 디렉션을 드렸어야했는데 대사가 없어서 드리지 못했다. 관용적인 말로 설명 드렸다. 영역 침범 당한 고릴라라던가 영화와 거리가 있는 걸 보여드렸다”라며 “저의 이상한 제안을 어색하지 않게 소중하게 받아주셨다. 얘기를 편하게 할 수 있었다”라고 유아인을 향해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유재명은 범죄 조직의 신실한 청소부 창복 역으로 분한다. 유재명은 “이름에서 느껴지듯이 착한 사람이다. 스스로 복이 많다고 생각한다. 삶이라는 게 항상 느닷없고 계획 없이 의도치 않는 일들의 연속이라면 어떤 일에 휘말리고 좌충우돌 하는 모습을 보면서 사는 게 뭔지, 선과 악은 무엇이고, 어떤 선택을 하는지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 캐릭터”라면서 “창복은 겸손한 마음의 소유자다. 쉴 새 없이 말을 한다. 악의 없는 말들과 평가들을 하고 해코지 하지 않고 자기합리화 한다. 종교적으로 하늘에 계신 분에게 모든 것을 바치는 청소부”라고 전했다.



‘소리도 없이’는 말없이 묵묵히 범죄 조직의 뒤처리를 담당하며 최선을 다하는 근면 성실한 생활인 태인과 창복이라는 기존의 범죄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신선하고 독특한 캐릭터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유아인, 유재명 ‘유유 브라더스’의 호흡 역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상황.

유재명은 유아인과 호흡에 대해 “관객이나 팬의 입장에서 바라보다가 첫 만남에 설레어하며 ‘팬이에요’라고 했다. 술 한 잔 했는데 얘기를 나눌수록 재밌고 자유롭더라. 후배, 선배가 아니라 동료로서 좋았다”라고 만족했다.

유아인은 “격 없이 저를 대해주셨다. 아주 특별했다. 선배님께서 팬이라고 얘기해주셔서 민망하고 부끄러웠지만 한편으로는 사랑스러웠다. 마음의 문을 열게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유재명이 “메이킹에서 ‘잘 맞는 것 같아’라는 말이 자연스럽게 나온 말”이라고 하자 유아인은 “티격태격하는 몇 장면이 있지만 재밌었다. 아빠 같기도 하고 삼촌 같기도 했다. 나이차가 나는 선배님임에도 불구하고 불편함 없이 친구처럼 계셔주셨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유재명은 ‘소리도 없이’를 한 문장으로 표현해달라는 말에 “봄날의 낮술이다. 취해도 기분이 나쁘지 않는 낮술 같다”라고 말했다. 홍의정 감독은 “‘단짠맛’. 한 가지 맛으로 정의 내릴 순 없고, 이론상으로는 안 어울리는 맛인데 어우러지고 매력적인 맛이었으면”이라고 바랐다. ‘소리도 없이 관객들의 삶에 스며들 영화’라고 밝힌 유아인은 “영화 제목처럼 ‘소리도 없이’가 중요한 것 같다. 요란하지 않게. 그런 영화가 되길 바라는 마음에 썼다. 삶 속에서 계속 떠오를 만한 영화가 됐으면”이라고 말했다.

‘소리도 없이’는 오는 10월 중 개봉 예정이다.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영화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