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in 캐릭터] '좀비탐정' 최진혁이 직접 밝힌 좀비분장 비하인드
입력 2020. 09.18. 07:00:00
[더셀럽 박수정 기자] '좀비탐정'에서 좀비 역할을 맡은 배우 최진혁이 좀비분장과 관련해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지난 17일 KBS2 새 월화 예능드라마 '좀비탐정'(극본 백은진, 연출 심재현) 제작발표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좀비탐정'은 부활 2년 차 좀비가 탐정이 되어 자신의 과거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휴먼 코미디 드라마다. 극 중 최진혁은 과거의 기억을 모두 잊은 채 미스터리하게 환생한 '좀비' 김무영 역을 맡는다.

이날 최진혁은 "처음에 좀비분장을 했을 때 2시간 정도 걸렸다. 분장팀이 실력이 좋으시다. 이제는 1시간 내외로 줄었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 좀비 분장이 잘 나올까 감독님과 고민이 많았다. 테스트를 해봤는데 만족스럽더라. 마음에 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금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제 모습도 극 중 모습과 비슷하다. 김무영은 인간이 되고 싶은 좀비다. 인간처럼 보이기 위해서 BB크림을 바르기도 한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박주현, 권하운 등 함께 호흡한 동료 배우들 역시 좀비로 변신한 최진혁의 남다른 비주얼에 대해 칭찬했다. 권하운은 "얼굴천재는 정말 솔직하게 최진혁 선배님이신 거 같다. 볼 때마다 너무 멋지시다"고 말했다.

박주현은 "저 역시 (좀비 분장을) 너무 너무 해보고 싶었다. 그런데 한 번 하고나서 최진혁 선배님이 너무 대단하다고 느꼈다. 고생 많으시겠다고 생각했다. 리얼함을 위해 희생할 게 많았다”며 최진혁의 노고에 엄지를 치켜들었다.

이에 최진혁은 "사실 좀비 분장처럼 과한 메이크업을 받아본 적이 없다. 근데 스모키 등 강력한 분장을 하니 좀비일 때가 평소보다 더 낫더라"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좀비탐정'은 오는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더셀럽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 제공]

트렌드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