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운동뚱' 이천수 "김민경, 어릴 때부터 했으면 대표팀"
입력 2020. 09.16. 16:21:46
[더셀럽 신아람 기자] 김민경이 슛뚱이로 뛰어난 골 감각을 뽐냈다

16일 공개되는 '오늘부터 운동뚱'에서는 축구 슈팅에 도전하는 김민경의 모습이 그려진다.

운동복 차림으로 등장한 김민경은 2002년 월드컵 주역인 이천수 선수의 등장에 반가운 표정으로 인사를 나눴다.

그러면서 “나를 가르치고 싶으십니까?”라는 질문을 했고 이에 이천수 선수는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제가 봤을 때는 이미 가지고 있다. 자세도 좋고…”라며 예리한 눈썰미를 드러냈다.

이어 이천수 선수는“축구는 몸을 쓰는 운동이다”라며 몸싸움 시범을 보이기 위해 김민경의 어깨를 밀었으나 조금의 미동도 없자 깜짝 놀라며“밀리지 않아. 어우 세네!”라고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잠시 후 본격적인 훈련이 시작되고 슈팅 자세를 가르치던 이천수 선수는“어릴 때부터 했으면 대표팀이다”라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공을 찰 때마다 골대로 이어지자 “내면에 축구가 있다”라며 뿌듯해 했다.

전설의 거미손 이운재도 못 막는다는 골을 날린 김민경의 모습은 오늘 저녁6시 유튜브 채널 '오늘부터 운동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오늘부터 운동뚱' 제공]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