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하인드②] 이희준 “코로나19, 오래 쉬어본 적 처음…촬영 일상 소중함 느껴”
입력 2020. 09.09. 16:50:00
[더셀럽 김지영 기자] 배우 이희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직격탄으로 맞고 있는 영화 촬영 현장에 대해 그리움을 드러냈다.

더셀럽은 최근 영화 ‘오! 문희’에 출연한 이희준과 화상 인터뷰로 만나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코로나19 확산 및 감염 방지를 위해 온라인 인터뷰로 진행된 만큼 이희준은 “저도 이렇게 오래 쉬어본 적이 없다. ‘보고타’ 촬영을 멈추고 귀국해서 지금까지 수입이 없다”며 코로나19로 피해를 입고 있는 사람 중 하나라고 말했다.

그는 “촬영현장도 그립고 이제 9월 중순에 이성민 선배님과 ‘핸섬 가이즈’를 하는데 사실 그것도 상황이 좋아져야 하지 않겠나”라며 “조마조마하지만 현장의 분위기가 그립고 그렇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희준은 전작 ‘남산의 부장들’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순간을 떠올리며 “극 말미 식당에서 저격하는 장면을 일주일 정도 찍었었다. 그때 많은 스태프와 감독, 배우들이 몰입해서 찍었던 게 멋있다고 느꼈었다. 그렇게 모이고 함께하는 게 소중하고 대단하다는 것을 실감하고 있다”면서 “촬영이 시작하게 된다면 감사한 마음으로 할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이희준은 “‘보고타’ 촬영 중단 후 귀국해서 육아하고 있다. 또 다르게 생각해서 계속 바빴다면 아이가 기어 다니고 옹알이하는 것을 못 봤을 텐데 가장 가까이 지켜볼 수 있다”며 “아이와 함께하는 시간을 즐기려고 한다. 하지만 피곤하기는 하다”고 긍정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육아피로에 솔직하게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희준이 출연한 영화 ‘오! 문희’는 뺑소니 사고의 유일한 목격자 엄니 오문희(나문희)와 물불 안 가리는 막무가내 아들 두원이 범인을 잡기 위해 펼치는 좌충우돌 농촌 수사극이다. 이희준은 극 중 거침없는 매력의 문희의 아들이자 보험조사원 두원으로 분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CGV 아트하우스 제공]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