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신스틸러] ‘내가예’ 임수향, 첫사랑 스타일의 표본…러블리 스타일링 ‘눈길’
입력 2020. 09.09. 11:27:08
[더셀럽 김지영 기자] ‘내가예’ 임수향이 청순한 스타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임수향은 MBC 수목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서 숨기고 싶은 가족사를 가졌지만 새로운 가족을 만나 자신의 꿈을 위해 나아가는 세라믹 아티스트 오예지 역을 맡아 매 회 섬세하고 따뜻한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선사하고 있다.

무엇보다 극 중 서환(지수)의 첫사랑 역을 맡은 임수향의 청순 러블리 스타일링을 역시 ‘내가예’의 꿀잼 포인트로 손꼽히고 있다. 우리 기억 속의 첫사랑 모먼트, ‘오예지 룩’을 정리해봤다.

#오예지룩 – ‘꾸안꾸’ 데일리룩

고모(신이)의 고시원에서 피해자이지만 가해자처럼 살아온 오예지는 교생, 세라믹 아티스트에 걸맞은 심플하면서도 여성스러운 ‘꾸안꾸’(꾸민 듯 안 꾸민) 룩을 선보인다. 화사한 파스텔컬러의 셔츠와 니트, 여성스러움을 강조하는 롱 스커트, 톤 온 톤의 튀지 않는 가방과 신발을 매치하며 오예지 룩을 만들어 낸 임수향은 자칫 밋밋해 보일 수 있는 패션에 액세사서리로 디테일한 포인트까지 놓치지 않았고 따라 하고 싶은 데일리룩, 오예지 스타일을 완성 시켰다.

#오예지룩 – 단발병 유발자

무엇보다 이번 ‘오예지 룩’의 중심에는 임수향의 새로운 헤어스타일이 있다. ‘내가예’를 위해 단발머리 헤어스타일을 선보인 임수향은 지난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의 상큼 발랄 강미래와는 또 다른 영화 ‘봄날은 간다’의 이영애를 잇는 청순하면서 순수한 캐릭터 오예지를 탄생시켰다.

특히 마지막 교생 실습을 마치고 서환과 함께 집으로 돌아가던 장면은 ‘내가예’만의 아름다운 영상미와 양평의 청량한 배경, 임수향의 청순한 매력까지 더해져 임수향이 꼽은 명장면의 하나가 되었다.

이처럼 임수향은 디테일을 놓치지 않는 스타일링으로 섬세한 내면 연기와 감정신에 무게를 더하며 캐릭터를 밀도 있게 그려내는 것은 물론, 극의 중반으로 향하면서 보여줄 새로운 스타일링 변신은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한층 끌어올릴 예정이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MBC 제공]

트렌드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