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꽃’ 이준기, 병실 탈출→문채원 만나 포옹 “난 괜찮아”
입력 2020. 08.13. 23:12:28
[더셀럽 최서율 기자] ‘악의 꽃’ 이준기가 맨발로 병원을 탈출하려다 문채원을 만났다.

13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 드라마 ‘악의 꽃’에서는 병실 침대 위에서 눈을 뜬 백희성(이준기)이 병원 밖으로 나가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제대로 서지도 못해 무너지면서도 병실을 나선 희성은 마구 뛰던 도중 건너편에서 걸어오는 차지원(문채원)을 만나 멈춰 섰다.

지원은 희성을 향해 걸어와 그를 꽉 끌어안으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희성은 지원의 등을 두드리며 “괜찮아, 난 괜찮아”라고 말했다.

‘악의 꽃’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더셀럽 최서율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악의 꽃’]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