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in 캐릭터] 박규영 "단발 여신? 좋아해주셔서 감사, 긴 머리 지겨웠다"
입력 2020. 08.13. 11:30:00
[더셀럽 박수정 기자] 배우 박규영이 '사이코지만 괜찮아'의 남주리 헤어스타일과 관련해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지난 12일 박규영은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극본 조용, 연출 박신우)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박규영은 극 중 정신 보건 간호사 남주리 역을 맡아 연기했다. 이번 작품에서 가장 두드러진 박규리의 변화는 헤어스타일 변신이었다.

박규영은 헤어스타일 변화로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 일명 '단발 여신'으로 불리며 여성 시청자들 사이에서 '박규영 단발' '남주리 단발'이 화제가 됐다. 단발로 변신한 이후 특유의 청량한 매력이 돋보이면서 '인간 여름'이라는 수식어도 얻었다.



이에 대해 박규영은 "미용실에서 제 사진을 보여주면서 이렇게 잘라달라고 하시는 분들이 있다고 뒤늦게 들었다. 신기하더라"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원래 남주리 스타일링 시안에 단발이라고 정해져 있었다. 제가 그 길이보다는 조금 더 잘라달라고 제안을 했다. 주리가 아무래도 병원에서 일하는 간호사이기 때문에 조금 더 단정한 헤어 스타일이 좋을 것 같았다"며 박규영표 단발의 탄생 비화를 전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는 계속 긴 머리였기 때문에 지겹기도 했다. (제 헤어스타일을) 따라하고 싶어하는 분들이 있다는 건 너무 기쁜 일 아니냐. 정말 좋다.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박규영은 '사이코지만 괜찮아' 종영 이후 차기작을 검토한다.

[더셀럽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사람엔터테인먼트, tvN 제공]

트렌드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