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트원정대' 진구 "살면서 이런 경험 할 수 있을까…인생 터닝포인트"
입력 2020. 08.10. 18:00:32
[더셀럽 신아람 기자] ‘요트원정대’는 진구에게 터닝포인트가 됐다.

오는 17일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가 첫 방송된다. ‘요트원정대’는 모험을 꿈꿔왔던 네 남자가 요트를 타고 태평양 항해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식 예능 프로그램이다. 대한민국 최초 무기항 무원조로 홀로 요트 세계일주에 성공한 김승진 선장과 함께 진구, 최시원, 장기하, 송호준 네 남자가 태평양으로 리얼 항해를 떠난다.

‘요트원정대’에는 그동안 예능에서 보기 쉽지 않았던 배우 진구가 함께 한다. 이에 앞서 공개된 캐릭터 예고 속 진구가 빗속에서 거침없이 활약하는 모습은 뜨거운 화제를 불러모았다. 진구가 ‘요트원정대’ 출연을 결심한 이유는 무엇일까. 여정에서 돌아온 후 진구가 떠올린 ‘요트원정대’는 어떤 기억일까. 이야기를 직접 들어봤다.

진구는 “처음 기획안을 접했을 때 실감하지 못했다. 내가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지인 및 제작진과 프로그램 이야기를 하면서 점점 ‘이 프로그램은 내 거구나’하는 마음이 들었다. 살면서 언제 이런 경험을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도 했고, 좋은 경험이 될 것 같아서 참여를 하게 됐다.”라고 ‘요트원정대’ 출연 이유를 밝혔다.

진구는 가수 겸 배우 최시원, 가수 장기하, 작가 송호준과 태평양 항해를 떠났다. 짧지 않은 시간 요트 위에서 함께 생활해야 하는 만큼 이들 ‘요트원정대’ 4인 크루들 사이 팀워크도 중요했을 터. 진구가 느낀 크루들의 첫 인상은 어땠을까. 혹시 여정을 하며 첫 인상이 바뀐 멤버가 있을까.

진구는 “화면으로는 봤지만 실제로는 처음 뵙는 분들이었다. 연예인 보듯 신기했다. 다들 겸손하고, 낯가림도 없어서 즐거운 항해가 될 거라고 생각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기하(장기하)는 겉으로는 고지식해 보였는데 의외로 귀여운 모습도 많이 봤고 정도 많은 반전 인물이었다”라고 덧붙였다. 또 “처음부터 호흡이 좋았다. 직업도 성격도 다르지만 서로 배려하고 존중하는 마음이 비슷해서 금방 친해질 수 있었고 여정을 잘 마칠 수 있었다”라고 ‘요트원정대’의 팀워크를 자랑했다.

짧지 않은 여정을 마치고 돌아와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진구는 태평양 한가운데에서 크루들과 함께 지냈던 항해가 진구에게 어떤 기억, 어떤 느낌으로 남아있는지에 대해서도 전했다.

그는 “이 항해는 내게 인생의 터닝포인트였던 것 같다. 조금 더 부지런해지고 성실해지자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제게 아주 적절한 타이밍에 왔던 커다란 자극이었던 것 같다”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진구는 “지금껏 보지 못한 대양의 이면을 볼 수 있고 시원한 비주얼과 끈끈한 동료애를 볼 수 있는 국내 유일 해양 프로젝트”라며 예비 시청자들에게 ‘요트원정대’를 강추했다.

한편 '요트원정대’는 8월 17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