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배태랑’ 영기·안성훈 “김호중, 치킨보다 현미밥 찾아”
입력 2020. 08.10. 17:50:14
[더셀럽 최서율 기자] 가수 김호중이 룸메이트 영기, 안성훈과 특별한 하루를 보낸다.

10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위대한 배태랑’에서는 다이어트 막바지 단계에 접어든 김호중이 영기, 안성훈과 함께하며 힘을 얻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영기와 안성훈은 김호중을 위해 ‘냉탕과 온탕 사이’ 다이어트를 준비해 눈길을 끈다. 안성훈이 준비한 코스는 귀마개와 털옷을 입고 들어가야 하는 무시무시한 크라이오테라피로 영하 140도의 추위를 견뎌야 하는 냉탕 코스다.

반면 영기는 땀복을 입고 매운 음식을 먹는 이열치열 다이어트를 선보인다. 영기는 김호중과 무려 ‘맵기 10단계’에 도전해 진정한 극과 극 다이어트 코스를 보여 준다.

이후 형들은 김호중의 달라진 식습관을 화두에 올리며 앞으로 공개될 다이어트 결과에 기대감을 더한다. 언제나 고기로 쌓여 있던 김호중의 냉장고가 이제는 채소로 채워지기 시작했다는 것. 영기와 안성훈은 김호중이 치킨이 눈앞에 있어도 현미밥을 먹고,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최선을 다한다며 열심히 증언한다.

안성훈, 영기와 함께한 김호중의 막바지 다이어트 일기는 10일(월)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위대한 배태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더셀럽 최서율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JTBC ‘위대한 배태랑’]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