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황정민X이정재, 또 일 냈다 [씨네리뷰]
입력 2020. 08.05. 07:00:00
[더셀럽 전예슬 기자] 액션, 연기, 연출 어느 하나 흠 잡을 것 없다. 시원하고 타격감 강한 액션에 심장을 쫄깃하게 만드는 배우들의 연기, 스타일리시한 연출까지 눈과 귀를 즐겁게 만든다. 8월 극장가를 강타할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감독 홍원찬)다.

청부살인업자로 살아온 인남(황정민)은 일본에서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을 수행한다. 그러나 그가 죽인 야쿠자 고레다는 레이(이정재)의 형제였다. 인남에게 암살당한 사실을 안 레이는 그를 향한 무자비한 복수를 계획한다.

한편 인남은 과거 사랑했던 연인이 태국 방콕에서 살해당한 소식과 함께 자신의 딸이 납치됐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곧바로 태국으로 향한 그는 조력자 유이(박정민)을 만나게 된다. 인남의 흔적을 뒤쫓던 레이 역시 태국까지 쫓아가 집요한 추격전을 시작한다.

스토리 라인은 단조롭다. 하지만 단순하게 그려내지 않았다.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액션 영화’가 영화 제작의 출발점이었기에 남다른 촬영 방식과 구현 방식이 108분의 러닝타임 안으로 끌어당긴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바로 ‘스톱모션’이다. 프레임을 나눠 촬영함으로써 인물간의 부딪침을 ‘리얼’하게 구현해낸 것. ‘기생충’ ‘곡성’ ‘설국열차’ 등 걸출한 작품에 참여한 홍경표 촬영감독과 이건문 무술감독의 내공이 빛을 발한 순간이다.



배우들의 연기를 논하자면 입이 아플 정도다. 처절한 암살자 인남으로 분한 황정민은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완성시킨다. 미세하게 떨리는 눈빛, 표정을 잡아내며 디테일한 감정선을 연기한 그를 보면 ‘역시는 역시’라는 생각이 절로 들 것이다. 특히 레이와 처음 부딪히는 장면에서 햇살을 받아 강렬하게 돌변하는 눈동자는 맹수를 보는 듯하다.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 역을 맡은 이정재는 첫 등장부터 분위기를 압도한다. 형제의 장례식장에 처음 모습을 드러낸 그는 올백 헤어스타일에 화려한 선글라스, 화이트톤의 의상 등으로 단번에 존재감을 발산한다. 의상부터 스타일까지 모든 부분을 치열하게 분석, 레이만의 스타일로 완성시킨 그다.

황정민, 이정재의 연기 합은 ‘완벽’ 그 자체다. 지난 2013년 개봉된 영화 ‘신세계’에서 ‘브라더’로 호흡했던 두 사람은 7년 전보다 깊어진 연기, 진한 케미스트리로 다시 한 번 대체 불가 앙상블을 선보일 예정이다.

두 사람 외, 인남의 조력자로 등장하는 유이 역의 박정민도 영화에 힘을 보탠다. 파격적인 비주얼과 개성으로 영화의 ‘비밀병기’ 역할을 톡톡히 해낸 것. 캐릭터 내면의 외로움, 고독함과 외면의 밝음, 유머러스함을 적절하게 안배해 표현한 박정민의 노력이 고스란히 관객들에게 전달, 뇌리에서 지워지지 않는 깊은 인상을 남길 것으로 보인다.

이국적인 풍경도 영화의 볼거리다. 한국, 일본, 태국 아시아 3개국의 각기 다른 개성을 극대화한다. 각 나라를 나타내는 색감은 인남이 느끼는 감정을 대변하고 있어 스토리를 따라가는데 도움을 준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오늘(5일) 개봉됐다. 러닝타임은 108분. 15세이상관람가.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