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막힌 유산’ 강세정, 신정윤에 이별 통보? “새엄마와 아들처럼”
입력 2020. 08.04. 20:50:53
[더셀럽 최서율 기자] ‘기막힌 유산’ 강세정이 부루나 면옥 가족들의 시선에 못 이겨 신정윤에게 거리를 두자고 제안했다.

4일 오후 방송된 KBS1 일일 드라마 ‘기막힌 유산’에서는 부설악(신정윤)에게 조심스럽게 자신의 의견를 전달하는 공계옥(강세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계옥은 설악에게 “내가 너무 생각이 없었던 것 같다. 식구들이 눈치챌 거라고 생각도 못하고 조심성 없이. 얼마나 놀라고 황당하겠나”라고 말했다.

이에 설악은 “그래도 난 우리 편이 있었으면 좋겠다. 그게 누구든”이라며 “나도 안다. 누가 보기에도 말이 안 되고 쉽지 않은 일이라는걸. 그래도 우리는 알지 않나”라고 주장했다.

설악에 말에 계옥은 “안다. 근데 그럼 뭐하냐. 나까지 나서서 시끄럽게 만들고 싶지 않다. 아무래도 당분간은 서로 거리를 두는 게 좋겠다. 사이좋은 새엄마와 아들이었을 때처럼 그렇게 지내면 될 것 같다”고 당부했다.

‘기막힌 유산’은 매주 평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더셀럽 최서율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1 ‘기막힌 유산’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