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 별세…향년 104세
입력 2020. 07.27. 10:16:01
[더셀럽 김희서 기자]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로 유명한 배우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가 별세했다. 향년 104세.

AP통신 등 해외 여러 매체는 26일(현지시간) 드 하빌래드가 프랑스 파리의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고 보도했다.

드 하빌랜드는 1930년대 할리우드를 대표하던 여자 배우들 가운데 가장 장수했으며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 출연한 배우들 중에도 마지막 생존자였다.

드 하빌랜드는 1916년 일본 도쿄에서 영국인 부모 아래서 태어났다. 생후 3살 때 부모의 이혼으로 드 하빌랜드는 어머니와 미국 캘리포니아주로 이주했다.

1935년 19세의 나이에 드 하빌랜드는 막스 라인하르트의 영화 ‘한 여름밤의 꿈’으로 데뷔, 1939년 ‘바람과 함께 사리지다’에서 멜라니 해밀턴 윌크스 역으로 출연하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드 하빌랜드는 '그들에겐 각자의 몫이 있다'(To Each His Own)와 '사랑아 나는 통곡한다'(The Heiress)로 1947년과 1950년 두 번의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한편 드 하빌랜드는 그의 동생 폰테인은 모두 1942년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르고 아카데미상을 받은 기록이 있지만 사이가 좋지 않아 할리우드 앙숙 자매로 지냈다. 이후 2013년 동생 조앤 폰테인이 96세의 나이로 먼저 세상을 떠났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뉴시스]

해외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