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은 '연애혁명' 캐스팅…이루비·박지훈과 호흡 [공식]
입력 2020. 07.15. 09:50:31
[더셀럽 신아람 기자] 배우 정다은이 '연애혁명'에 출연한다.

15일 빅보스엔터테인먼트는 "신예 정다은이 카카오M 오리지널 디지털 드라마 ‘연애 혁명’에 출연을 확정 지으며 독립 영화부터 다져온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일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232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연애 혁명’은 까칠한 정보고 여신 왕자림(이루비)에게 한눈에 반한 애교 많고 사랑스러운 공주영(박지훈) 커플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10대들의 연애와 우정, 꿈 등을 담아낸

신개념 개그 로맨스다. 정다은은 사랑할 수밖에 없는 수다장이 양민지역을 맡아 활약할 예정이다. 극 중 왕자림의 오랜 친구 양민지는 평범하지만 착하지도 나쁘지도 않은, 우리 주변에 존재하는 보통의 존재로 정다은 배우만의 톡톡 튀는 입체적 캐릭터로 표현된다.

최근 영화 ‘선희와 슬기’로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신인 여자 배우상에 노미네이트되었던 정다은은 2014년 단편영화 ‘동물원’으로 데뷔 후 2017년 ‘제6회 토론토 한국 영화제’ 한국 단편 경쟁부문 최우수 단편상-관객상을 수상한 영화 ‘여름밤’ 등에서 열연하며 차세대 유망주로 눈도장 찍은 바 있다.
이후 ‘청년 경찰’,’여중생A’ 등 스크린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쌓아온 정다은은 SBS ‘시크릿 부티크’의 김선아 아역을 맡으며 섬세하면서도 밀도 높은 감정연기로 안방극장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번 ‘연애혁명’에서 10대 특유의 상큼함과 개성 있는 연기로 전작과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일 그녀의 캐스팅 소식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연애 혁명’은 모바일 최적화 디지털콘텐츠 제작을 본격화하고 있는 카카오M이 선보이는 디지털 숏폼 드라마로, 총 30화 각 20분 내외로 제작된다.
232 작가의 동명 웹툰이 원작으로, 네이버 웹툰에서 2013년 연재 이후 목요 웹툰 부동의 1위, 평점 9.9점을 기록, 6월에 촬영을 시작했으며 올 하반기에 공개 예정이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빅보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