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바람났다 미리보기] 현쥬니, 이재황 고백 거절? "거기까지다"
입력 2020. 07.15. 09:15:29
[더셀럽 신아람 기자] 이재황이 현쥬니에게 속마음을 고백한다.

15일 방송된 SBS 일일드라마 '엄마가 바람났다'에서는 오필정(현쥬니)를 향한 솔직한 마음을 고백하는 강석준(이재황)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강석준은 최동석(김동균)을 만나고 오는 오필정에게 질투심을 느껴 "차에서 내리는 거 보니까 가족이라고 해도 믿겠다. 화가 난다. 필정 씨랑 애들이 내차 가아닌 그 차에서 내리는데 보기싫고 화가 난다"고 말한다.

이에 오필정은 "왜요?"라고 되물었고 강석준은 "몰라서 물어요? 그쪽을 좋아한다. 언제부터인지는 나도 모르겠는데 필정 씨를 좋아하게 됐다"고 고백한다.

하지만 오필정은 "민철 씨. 좋은 사람이고 멋있는 남자에요. 그런데 거기까지에요"라고 거절한다.

한편 육상부 입상 시 정교사로 채용해 주겠다던 이사장이 뜻을 바꿨다. 이에 분노한 오필정은 이은주(문보령)을 찾아가 뺨을 때린다.

이후 연락이 닿지 않는 오필정이 걱정된 강석준은 오필정을 찾아 나선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엄마가 바람났다'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