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윤기원, 김광규 이혼 돌직구에 당황 "녹록지 않아"
입력 2020. 07.14. 23:24:33
[더셀럽 박수정 기자] '불타는 청춘' 김광규가 새친구 윤기원에게 이혼에 대해 돌직구를 날렸다.

윤기원은 1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 새 친구로 출연했다.

이날 박선영은 구본승에게 "왜 성국이 전화 안받냐. 혜경이 전화는 받고. 혜경이가 얼마나 좋아했는지 아냐"고 물었다.

구본승은 일부러 안받은 게 아니라고 해명했다. 김광규는 "성국이 상처 받았다. 일률적으로 다 안받았어야 했다"며 구본승을 구박했다.

박선영은 윤기원에게 구본승과 안혜경이 '안구커플'이라며 두 사람의 관계를 설명했다. 구본승은 "이제 헤어졌다. 좋은 오빠 동생 사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윤기원은 "힘들었냐. 정리하는데?"라고 물었다. 이를 들은 김광규는 "너도 정리할 떄 힘들지 않았냐"고 되물었따.

윤기원은 "녹록하진 않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구본승에게 "법적으로 묶인 거 아니었지않냐"고 응수했다.

이에 구본승 박선영은 김광규에게 "집게로 입을 집어라"며 타박했다.

[더셀럽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