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측 “강원지방병무청 방문 사실, 문제될 행동 NO” [전문]
입력 2020. 07.14. 14:51:14
[더셀럽 전예슬 기자] 가수 김호중 측이 강원지방병무청 청장실을 찾은 이유에 대해 군 입대 연기와 관련해 상의를 하기 위해서였다고 밝혔다.

앞서 최근 국민신문고에는 “군 입대를 앞둔 김호중이 강원지방병무청장을 만나 군 입대에 관한 조언을 들었다고 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 작성자는 “일반 민원인도 요청하면 병무청장과 만나 군 입대 조언을 받는 시스템이 있냐”라고 반문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14일 “김호중이 강원지방병무청 청장을 만나게 된 건 사실”이라며 “하지만 병역 관련 문의차 방문했을 뿐, 어떠한 문제가 될 만한 행동은 하지 않았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또한 한 매체에서 주장하고 있는 김호중의 군 연기 기간인 730일 초과에 대해선 전혀 사실무근이다. 현재 730일 중 90여 일 정도가 남아있는 상황이며 7월 3일 신체검사를 새로 받았다. 현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며 “재검신청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후 병역일정을 잡을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병무청은 지난 12일 김호중의 병역 특혜 의혹과 관련해 “병무청장은 김호중과 관련해 어떤 누구와도 접촉한 사실이 없으며 부탁받은 사실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하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보도된 김호중 청장과의 사적만남에 관련해 당사의 공식입장을 전달드립니다.

김호중이 강원지방병무청 청장을 만나게 된 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병역 관련 문의차 방문했을 뿐, 어떠한 문제가 될 만한 행동은 하지 않았음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한 매체에서 주장하고 있는 김호중의 군 연기 기간인 730일 초과에 대해선 전혀 사실무근입니다.

현재 730일 중 90여 일 정도가 남아있는 상황이며, 7월 3일 신체검사를 새로 받았으며, 현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며, 재검신청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후 병역일정을 잡을 계획입니다.

공식적으로 발표할 테니 부디 추측기사나 허위제보 기사를 자제 부탁드립니다.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가요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