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황수현 父, 제주 청년 농부 하우스에 “모든 게 마음에 들지 않지만”
입력 2020. 07.08. 08:01:08
[더셀럽 김지영 기자] ‘인간극장’에서 황수현 씨의 부친 황선주 씨가 청년 농부 하우스를 둘러본 소감을 밝혔다.

8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는 ‘거침없이 청춘’ 세 번째 편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제주 정착’이라는 같은 꿈으로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에 모인 ‘제주 청년 농부’ 중 한 명인 황수현 씨의 아버지가 찾아왔다.

황수현 씨의 부친 황선주 씨는 하우스를 둘러본 뒤 “모든 게 마음에 들지는 않는다. 갖춰지지 않은 것도 있고”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러나 아버지는 “하나하나 준비해 가다보면 처음에 왔을 때의 빈약했던 모습이 많이 채워지지 않겠나”라며 너그러운 모습을 보였다.

황수현 씨는 “나름의 규칙들을 만들어가는 과정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KBS1 '인간극장'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