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SCENE] '위험한 약속' 강신일, 박하나에 "아버지 대신…결혼준비 돕겠다"
입력 2020. 07.06. 20:03:09
[더셀럽 김희서 기자] '위험한 약속' 강신일과 이칸희가 박하나에게 부모 역할을 자처했다.

6일 방송된 KBS2 ‘위험한 약속’에서는 강일섭(강신일)과 연두심(이칸희)이 차은동(박하나)에게 결혼준비를 돕고싶다는 제안을 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일섭은 차은동에게 “지훈이랑 결혼하기로 했다고 들었다. 회장님이랑 지훈이가 잘해주실 거다. 그런 일들 훌훌 털고 다시 시작해라”라고 격려했다.

이어 연두심은 “그래서 보자고 했는데. 결혼 준비 우리가 좀 도와주면 어떨까. 은동 씨야 우리가 불편하고 보고 싶지 않겠지만 우리는 그럴 수가 없지 않나.”라고 부탁했다. 이어 강일섭은 “나 살려준 차씨 생각해서도 그렇고 그동안 살면서 정도 들고 우리가 딸처럼 여기고 싶은데 안 될까. 한 회장님이야 며느리로 더없이 잘 해주실 거고 우리는 돌아가신 아버지 대신이라고 생각해달라”라고 부탁했다.

이에 차은동은 “두 분에게 폐 끼치기 죄송하다”라며 불편해했다. 강일섭은 “태인이가 그러자고 했다. 먼저 이야기해서 부모님 안 계신데 결혼 준비 도와주면 어떻겠냐고”라고 덧붙였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KBS2 ‘위험한 약속’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