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 남편 살인 의뢰한 아내, 의외의 인연으로 결국 교도소행
입력 2020. 07.05. 11:23:02
[더셀럽 김지영 기자] ‘서프라이즈’에서 남편을 살인 의뢰한 아내가 도리어 구속된 사건을 전했다.

5일 오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신비한TV 서프라이즈’에서는 청부 살인업자에게 남편을 살해한 아내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아내는 경제적인 이유로 남편에게 수년째 이혼을 요구했으나 남편은 절대로 이혼에 동의하지 않았다. 결국 아내는 남편을 죽여 달라며 청부 살인업자에게 부탁했고 청부 살인업자는 며칠 뒤 일을 처리했다며 아내에게 돈을 받았다.

그로부터 며칠 뒤 아내는 집으로 돌아왔다가 경찰에게 체포됐다. 남편도 살아있었던 것. 청부 살인업자가 남편과 매우 가까운 사이였고 청부 살인업자는 이러한 사실을 남편에게 모두 털어놨다. 이에 청부 살인업자는 아내를 속이게 하기 위해 가짜 연출 사진을 찍고 그녀의 반응을 녹음한 것이다.

살인 의뢰 혐의로 체포된 아내는 20년 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MBC '서프라이즈' 캡처]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