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과 구름과 비' 전광렬-한재영, 속내 알 수 없는 눈치싸움
입력 2020. 07.04. 13:31:16
[더셀럽 신아람 기자] 전광렬이 뜻밖의 흥미로운 제안에 눈을 번뜩인다.

오늘(4일) 방송되는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전광렬이 적대가문과의 화기애애한 술자리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한다.

앞서 이하응(전광렬)은 최천중(박시후)과 둘째 아들 재황을 왕위에 올리기로 도원결의한 뒤 같은 편이 됐다. 함께 왕위를 노리는 장동김문과 팽팽히 맞서 싸우며 목숨이 오가는 암투를 벌이고 있는 것. 그러나 지난 방송 말미 이하응은 최천중이 백성들을 역병에서 구해내고 칭송받자, 견제하는 눈빛을 보여 두 사람의 관계에 새로운 국면을 예고했다.

장동김문이라면 치를 떠는 이하응이 김문일가의 김병학(한재영)과 웃음꽃 피는 술자리를 갖고 있어 눈길이 쏠린다. 권력의 기세가 최천중과 이하응에게 기울고 있는 상황 속 김병학이 180도 달라진 태도를 보이는 것. 뿐만 아니라 김병학은 최천중이 말해준 예언을 듣고, 이하응에게 특별한 제안을 건넨다고 해 그 내용이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이하응과 김병학은 덕담을 주고받으며 웃고 떠들고 있음에도 미묘한 기류로 긴장감을 자아낸다. 서로 미소 뒤에 감춰놓은 예리한 눈을 빛내며 신경전을 펼치고 있기 때문.

치열한 두뇌싸움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전광렬과 한재영의 만남은 오늘(4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빅토리콘텐츠 제공]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