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입니다' 박희본, 특별출연의 좋은 예…오의식과 환상의 케미
입력 2020. 06.30. 16:00:12
[더셀럽 박수정 기자] 박희본이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에 특별출연해 반가운 안방극장 나들이로 특별한 재미를 전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극본 김은정, 연출 권영일, 이하 '가족입니다') 9회에서는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얼굴을 비추는 박희본이 깜짝 출연, 안방극장에 반가움을 안겼다. 극중 박희본이 분한 '리라' 역은 은희(한예리 분), 찬혁(김지석 분)의 동창 친구로, 탄산수처럼 톡톡 쏘는 '직설 화법'의 소유자.

이날 방송에서는 리라, 우석(오의식 분)의 아들 돌잔치를 축하하기 위해 찬혁을 비롯한 황금거위 미디어 일행이 사무실 한자리에 모인 모습이 그려졌다. 새침하고 앙칼진 말투로 과거 찬혁이 군 복무 시절 은희와 있었던 에피소드를 꺼내 찬혁의 마음을 복잡케 한 리라. 박희본은 철딱서니 없는 푼수 캐릭터를 능글맞게 소화, 얄밉지만 어쩐지 미워할 수 없는 리라 캐릭터를 실감 나게 연기하며 사랑스러운 매력을 여실히 발산했다.

이렇듯 박희본은 '가족입니다'에서 잠깐의 등장만으로도 시선을 사로잡으며 강렬한 존재감을 선사했다. 능청스러운 표정 연기와 차진 대사 처리로 철부지 같은 리라의 매력을 더욱 살리며 극의 다소 무거운 분위기를 환기, 신 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낸 것. 특히, 동반 특별출연한 오의식과는 '아는 와이프'에 이어 두 번째로 함께 맞춘 부부 연기 호흡인 만큼 촬영 현장에서 완벽한 케미를 자랑, 유쾌하고 즐거운 분위기를 이끌었다는 후문이다.

지난 2018년 tvN '아는 와이프'에서 차주은으로 분해 사실적인 생활 연기가 돋보이는 디테일한 연기의 진수를 보여준 박희본. 오의식과의 생동감 넘치는 티격태격 부부 케미로 극의 적재적소에서 활력을 선사, 시청자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다.

이어 전작 SBS '시크릿 부티크'에서는 권력에 목말라하는 데오가(家) 장녀 위예남으로 열연, 복잡다단한 감정선을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의 한 축을 담당했다. 애증 섞인 분노, 권력을 향한 집착과 갈망으로 악행을 서슴지 않는 위예남 캐릭터를 내공 깊은 연기력으로 고스란히 구현, 극에 긴장감을 드리운 바 있다.

특유의 세밀한 감정 완급조절은 물론 성숙하고 풍부한 해석력으로 매 작품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으며 진정성 있게 그려내는 박희본. 그간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자신의 역량을 가감 없이 발휘, 매 작품 배역에 완벽히 녹아들며 연기 저변을 넓혀온 그이기에 다음 연기 행보를 더욱 기대케 만든다.

[더셀럽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가족입니다'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