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관람불가·공포영화 '캐리' 실시간 검색어 등장…줄거리는?
입력 2020. 06.28. 22:37:43
[더셀럽 김희서 기자] 영화 ‘캐리’가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 화제다.

28일 오후 9시부터 영화 채널 OCN Thrills에서는 ‘캐리’가 방영되고 있다.

여고생 캐리는 병적일 정도로 독실한 신자인 어머니와 단 둘이 살고 있다. 어머니의 순결 강요로 항상 내성적이고 학교에서 친구들로부터 따돌림 받고 박대받고 있다. 그런데 그에게는 염력으로 물체를 움직일 수 있는 초능력이 있다. 친구들로부터 심한 놀림을 받은 그에게 동정을 느낀 어느 한 친구가 그를 파티에 올 수 있도록 도와준다. 순결을 강요하는 어머니의 강한 반대를 무릎쓰고 멋진 남자와 함께 즐거운 파티 시간을 가진다.

그러나 거기에는 또 다른 음모가 숨어있었다. 그를 놀린 죄로 근신 처분을 받은 또 다른 친구가 파티 무대에 장치를 한다. 불행하게 그 장치에 걸려든 캐리는 돼지피를 뒤집어 쓰고 웃음거리가 된다. 분노에 불타는 캐리는 초능력으로 자신을 놀렸던 친구들과 선생들에게 복수를 한다. 아수라장이 되고마는 파티장. 그에게 돼지피를 쏟아붓고 달아나던 친구도 캐리의 복수를 피할 수 없었다. 집으로 돌아온 캐리는 참을 수 없는 배신감과 외로움에 어머니를 찾아 울부짓는다.

‘캐리’는 1978년 9월 17일 개봉됐으며 배우 씨씨 스페이식, 에이미 어빙, 윌리엄 캇 등이 출연했다. 드라마 공포 장르이며 청소년 관람불가 판정을 받았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영화 포스터]

영화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