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바람났다’ 이재황, 양금석·김형범 계략→현쥬니 집 하숙생 行 “미쳤어?”
입력 2020. 06.04. 08:47:38
[더셀럽 최서율 기자] ‘엄마가 바람났다’ 이재황이 현쥬니의 집 하숙생으로 들어가게 될 위기에 처했다.

4일 오전 방송된 SBS 일일 드라마 ‘엄마가 바람났다’에서는 김해정(양금석)과 강석환(김형범)의 어두운 속셈으로 인해 현쥬니(오필정) 집 하숙생으로 가게 된 강석준(이재황)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해정은 “현재 명의는 오필정으로 돼 있지만 그전 명의는 김복순(박순천)이었다. 두 사람이 어떤 관계인 줄 알면 합의서를 받아 낼 방법이 있지 않을까”라며 “깊은 관계까지 알기 위해서는 그 집에 들어가 봐야 알 수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에 석준은 “들어가라면, 거기서 살기라도 하라는 말이냐”며 되물었다. 해정은 “서류로 알아볼 수 있는 건 한계가 있다. 주변 사람들한테 물어보면 금방 우리라는 걸 알 테고 그러면 반발심이 커질 거다”라고 설명했다.

여기에 더해 석환은 “마침 그 집에서 하숙생을 구한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의 말을 들은 석준은 “하숙생으로 들어가라고? 미쳤어?”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더셀럽 최서율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엄마가 바람났다’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