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전 신천지 경북대 담당 구역장 “주위 천명 다 신천지… 다른 것 못 봤다”
입력 2020. 06.03. 22:23:43
[더셀럽 김지영 기자] ‘실화탐사대’에서 전 신천지 교인의 속내를 공개했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는 전 신천지 교인이자 경북대 인근 담당 구역장의 인터뷰가 그려졌다.

강종훈(가명) 씨는 신천지를 믿고 있을 때 이와 관련된 TV 시청, 인터넷 검색을 하지 못하도록 했다며 “제 주위에 천 명 가까이, 친구들 다 신천지”라며 “다른 대학생들 어떻게 노는지 잘 모르고 저희끼리 있으니까 ‘이게 이거지’하면서 지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다른 걸 못 보니까 우물 안에 저희들끼리만 있으니까”라고 덧붙이며 당시 신천지에 현혹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털어놨다.

이와 관련 경찰행정학과 오윤성 교수는 “망상을 하고 있는 자의 최대 행복은 자기하고 똑같은 망상을 하는 사람을 만나서 생활하는 게 가장 행복”이라고 지적하며 신천지 단체의 문제점을 꼬집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MBC '실화탐사대'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