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광주 아파트서 10가구 이혼 소송… 전말은 신천지?
입력 2020. 06.03. 22:05:00
[더셀럽 김지영 기자] ‘실화탐사대’에서 한 아파트에서 동시에 이혼 소송이 일어나고 있는 이야기와 5살 자폐아동 다율이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파헤친다.

3일 오후 방송되는 MBC 시사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는 광주광역시 한 아파트에서 일어난 집단 이혼소송과 다율이의 죽을음 알아본다.

# 한 동네에 코로나19 확진자가 224명?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동 원룸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224명 발생했다. 한 동네에서 이렇게 많은 확진자가 나온 것은 전국에서 이곳이 유일하다. 도대체 왜 이런 일이 생겼을까.

이곳은 바로 코로나19 확산에 도화선이 된 신천지 대구 교회가 있는 곳이다. 대구의 신천지 교인은 1만2000여 명. 그중 6000명이 청년이며, 신도 상당수가 대구 신천지 교회 인근 원룸촌에 거주하고 있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았던 대구의 한마음아파트에서도 신천지 신도들이 집단 거주하고 있었는데, 이들은 도대체 왜 단체로 모여 사는 걸까. ‘실화탐사대’가 현장을 찾아 그 이유를 확인했다.

# 한 아파트에서 10가구가 동시에 이혼 소송한 사연은?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한 아파트. 평화롭던 단지가 순식간에 어수선해졌다. 10가구가 동시다발적으로 이혼 소송을 벌인 것. 10건 동시 이혼 소송의 공통점은 바로 신천지를 믿는 것으로 보이는 아내가 남편을 상대로 이혼을 요구한다는 것. 신기하게도 아내들의 주장이 일치했다. 남편이 폭언, 폭행, 욕설을 하고 생활비도 안 주고 부부관계에도 불성실했다는 것이다. 심지어 아내는 남편에게 맞았다며 허위 신고도 했는데, 남편 송인철 씨는 경찰에게서 뜻밖의 이야기를 들었다.

한 아파트 단지에서 일어난 동시 이혼 소송. 이혼을 요구한 아내는 신천지 때문에 이혼하는 게 아니라 주장하는데 과연 진실은 무엇일까. 신천지를 믿는 사람이 4만1000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광주 전남 지역을 ‘실화탐사대’가 찾아갔다.

#5살 다율이는 왜 3층에서 떨어진 걸까

지난 5월 2일, 5살 다율이가 건물 3층에서 떨어져 사망했다. 이혼 후 아이를 혼자 돌보던 엄마가 코로나19로 어린이집이 휴원하자 딸을 전 시부모 댁에 맡겼는데, 이 같은 사고를 당하게 된 것. 딸아이 장례를 마치고 전 남편에게 사고 당일의 이야기를 듣게 된 엄마는 딸의 죽음에 의혹을 갖게 됐다고 한다.

다율이는 왜 3층에서 추락한 걸까. 어렵사리 전 시부모 집에 찾아 그날의 얘기를 듣게 되는데, 혼자 방에서 놀고 있던 다율이가 잠긴 창문을 열고 떨어져 사고를 당했다는 할머니의 말. 하지만, 엄마와 평소 다율이를 잘 아는 지인들은 다율이는 스스로 창문을 열 수 없다고 말한다. 어떻게 된 일일까.

사실 다율이는 2016년 6월 자폐성 장애 2급 판단을 받았다. 행동발달 상태가 2살 수준으로, 특히 손가락으로 해야 하는 일을 힘들어 헸다고 한다. 때문에 평소에도 문을 열지 못해 늘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아왔다고 한다. 그날, 그 집에선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의문투성이인 다율이의 죽음. 경찰마저 사건을 종결한다는 말에 엄마는 마지막 희망으로 국민청원에 이 사실을 알리며 더욱더 철저히 사건을 조사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실화탐사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5분 방송된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MBC 제공]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