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이도진, 매니저 사칭 피해 호소 “소속사無… 형사 고발할 것”
입력 2020. 06.03. 10:29:01
[더셀럽 김지영 기자] 예능프로그램 ‘미스터트롯’ 출신 이도진이 매니저 사칭 피해를 입었다.

이도진은 3일 자신의 SNS에 “모든 관계자 여러분, 저는 아직 소속사 계약을 하지 않았다”며 “이도진 회사라고 연락하고 다니신 분, 오늘 이후 형사고발 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이도진의 마음이 활짝 열려있으니 제게 관심이 있으신 회사 대표님은 언제나 연락달라”며 “어느 회사랑도 계약을 체결하지 않았다. 조심해라. 소속사 없음. 아직 혼자”라고 덧붙였다.

이도진은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 아이돌부로 참가해 가수 김준수와 닮은꼴 비주얼과 보이스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이도진 SNS]

스타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