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보통의 가족' 안소미 남편 김우혁, 육아 스트레스에 원형탈모 고백
입력 2020. 05.30. 20:54:47
[더셀럽 김희서 기자] '가장 보통의 가족' 안소미 남편 김우혁이 극심한 육아스트레스를 고백했다.

30일 방송되는 JTBC ‘가장 보통의 가족’(이하 ‘가보가’)에서는 지난주 가슴 아픈 가정사 고백과 서로 다른 육아법 갈등으로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던 안소미 김우혁 부부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안소미는 오은영 박사에게 “딸 로아 보다 오히려 소미 씨가 분리 불안이 의심된다”라는 진단을 받았다. 또한 어린 시절 가정사를 고백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최근 진행된 ‘가보가’ 녹화에서는 ‘워킹맘’ 안소미가 출근하고 남편 김우혁만이 로아와 함께 남게됐다. 로아가 낮잠에서 깨자 김우혁의 위기가 시작됐다. 김우혁은 일어나자마자 엄마를 찾으며 우는 로아를 달래고 안소미와 통화까지 하며 고군분투했다. 하지만 끝내 로아를 데리고 아내의 일터로 향하며 '현실 육아'에 지쳐가는 모습을 보였다. 오은영 박사는 “아이가 이 시기에 엄마를 찾는 건 매우 자연스러운 반응이다”라는 조언과 함께 “남편의 육아 무능함과는 무관하다”라며 부부를 안심시켰다.

하지만 김우혁의 위기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외출 도중 딸 로아의 기저귀를 갈게 된 김우혁은 남자 화장실을 찾았다. 하지만 기저귀 교환대가 없어 온몸이 땀으로 범벅된 채 기저귀를 갈아야 했다. 결국 김우혁은 “육아 우울증에 원형 탈모까지 왔다”라며 육아 스트레스를 고백했다. 이에 안소미는 고개를 숙인 채 펑펑 눈물을 쏟아내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MC들도 그동안 배우자에게 말하지 못했던 미안함을 얘기하며 눈물을 흘렸다.

'가장 보통의 가족'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JTBC 제공]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