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엽, 이민정·알렉스 핑크빛 분위기에 분노의 발차기
입력 2020. 05.30. 19:58:21
[더셀럽 김희서 기자]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엽이 이민정과 알렉스가 잘되는 사이를 불쾌해했다.

30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는 윤규진(이상엽)이 송나희(이민정) 에게 적극적으로 호감을 표하는 이정록(알렉스)을 못마땅해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규진은 우연희 송나희가 이정록에게 고백받는 모습을 발견하고 불쾌한 심정을 곱씹었다. 윤규진은 “그 선배 여자 보는 눈 더럽게 없네. 자기 생긴 것 마냥 멘트도 느끼해가지고”라고 분노했다.

동생 윤재석(이상이)가 귀가해서도 까칠하게 대했다. 그러자 윤재석은 윤규진에게 “형 내가 같이 살아보니까 성격 정말 별로다. 진지하게 말하는 충고인데 상담 받아보라. 원래 급격한 환경 변화는 사람에게 스트레스 분비시켜서 정확한 사고 할 수 없게 만든다고”라고 말했다.

그러자 윤규진은 “너나 가라. 너는 다 싫은데 말이 싫은 게 너무 싫다. 조용히 해라”라며 심통 부렸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