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의사생활' 결말에 누리꾼들 관심 급증…유연석X신현빈 '입맞춤'
입력 2020. 05.30. 19:13:59
[더셀럽 김희서 기자] ‘슬기로운 의사생활’ 결말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8일 tvN 2020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극본 이우정, 연출 신원호)의 마지막회가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정원(유연석)은 응급 수술에 최선을 다했고, 보호자들에게 몇 번을 반복한 설명에도 지친 기색 없이 다정하고 친절하게 대했다. 보호자들은 이런 정원에게 “선생님은 언제 주무세요?”, “선생님 덕에 우리 지현이 살았어요”라며 감사 인사를 표했다. 정원은 뿌듯함에 울컥했고, 돌아선 그의 얼굴에선 피곤함은 사라지고 미소가 번졌다.

이렇게 환자를 생각하는 정원의 마음은 그의 표정에 고스란히 드러났다. 환한 얼굴로 밥을 먹는 정원에게 “환자 좋아졌지?”라고 묻는 채송화(전미도 분)의 말에 그는 “응. 근데 너희들은 그걸 어떻게 그렇게 잘 알아? 내 환자가 좋아졌는지?”라고 되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정원은 신부와 의사의 길 가운데 병원에 남는 것을 선택했고, 송화는 한결 편해진 그의 표정을 보고 정원의 결정을 눈치채, “결정 잘했어. 병원에 남아서 한 생명이라도 더 구해”라며 응원을 건넸다.

극 말미에는 정원의 방에 찾아온 장겨울(신현빈 분)이 머뭇거리자 조심스럽게 무슨 일인지 물었다. 이에 겨울이 울먹거리며 “제가 교수님 좋아합니다”라고 고백해 정원은 놀라 그를 쳐다봤다. 이어 겨울은 “하느님 말고 제 옆에 있어주세요”라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고, 이런 겨울을 보고는 정원 또한 눈물이 고인 채 천천히 다가가 입을 맞췄다. 그동안 그도 겨울과 같은 마음을 품고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져, 두 사람의 떨리는 입맞춤은 보는 이들에게 벅찬 설렘을 안겼다.

한편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시즌제를 기본으로 기획된 작품으로 시즌2 제작이 확정된 상태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