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막힌 유산’ 박인환, 가족들에 강세정과 관계 선언 “목숨 구해준 사람”
입력 2020. 05.29. 21:02:29
[더셀럽 김지영 기자] ‘기막힌 유산’에서 박인환이 가족들 앞에서 강세정과의 관계를 밝혔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에서 부영배(박인환)는 공계옥(강세정)에게 부탁해 가족들을 전부 소집했다.

부설악(신정윤)과 부백두(강신조) 등 부영배의 아들과 며느리들은 불안한 마음으로 집에 도착했고 거실에서 부영배의 이야기를 듣기 시작했다.

부영배는 “내가 이제 와서 혼인을 한 이유는 정신이 빠져서도 아니고 노망난 것도 아니”라고 서론을 밝힌 뒤 “죽다 살아나니까 그동안 살아왔던 게 미련한 짓이라는 것도 알겠더라. 이제라도 네들하고 상관없이 알아서 열심히 살아야하지 않겠냐. 그래야 네들한테 기대지도 않고 바라지도 않지 않겠냐. 그래서 내 남은 생 이 사람한테 의지해서 살기로 했다”고 말하며 공계옥과 남은 여생을 살 것을 알렸다.

그러면서 공계옥에 대해 “자기 목숨보다 나를 더 아끼고 생각해주는 고마운 사람”이라며 “자기 목숨 내놓고 구해준 사람이 이 사람이다. 그러니까 다시 말하지만 집안의 어른으로서 잘 모시도록 해라”고 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KBS1 '기막힌 유산'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