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세 혐의’ 판빙빙, 2년 만에 사극 복귀…中 뜨거운 관심
입력 2020. 05.29. 16:24:26
[더셀럽 전예슬 기자] 탈세 혐의로 활동을 중단했던 중국 배우 판빙빙이 2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한다.

29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알리바바그룹의 동영상 플랫폼 ‘유쿠’를 통해 방송되는 중국 사극 ‘영천하’(赢天下, 천하를 이기다)에 판빙빙이 출연한다.

이 드라마는 총 60회 대하 역사드라마로 구체적인 방영 날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판빙빙은 지난 2018년 10월 탈세 혐의를 인정, 8억 8394만 6000위안(한화 약 1464억 2565만원)의 벌금을 내며 사과한 바 있다. 이후 오랜 칩거 생활을 하면서 두문불출했다.

2018년 방영 예정이었던 ‘영천하’의 제작이 중단되면서 방영 또한 무기한 연기됐다. 최근 유쿠에서 ‘영천하’ 방영 소식이 알려지면서 뜨거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뉴시스]

해외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