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인터뷰]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 "김슬기와 티키타카 최고, 베스트커플상 탐나"
입력 2020. 05.20. 08:00:00
[더셀럽 박수정 기자] 배우 문가영이 '그 남자의 기억법'에서 함께 호흡했던 김슬기를 향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문가영은 지난 1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극본 김윤주 윤지현, 연출 오현종 이수현) 종영 기념 인터뷰를 진행, 작품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그 남자의 기억법'은 과잉기억증후군으로 1년 365일 8760시간을 모조리 기억하는 앵커 이정훈과 열정을 다해 사는 라이징 스타 여하진의 상처 극복 로맨스.

문가영은 극중 차세대 라이징 스타 여하진 역할을 맡아 운명의 상대 이정훈(김동욱)과의 달달한 로맨스로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선사했다.

설렘 가득한 로맨스 뿐만 아니라 극 중 여하진과 동생 여하경(김슬기)와의 남다른 워맨스도 애청자들이 열광했던 포인트였다.

문가영은 김슬기에 대해 묻자 "제가 너무너무 사랑하는 사람"이라며 환하게 웃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문가영은 "김슬기 언니와 함께 붙는 신에서 애드리브가 진짜 많았다. 티키타카가 정말 좋았다. 정말 즐겁게 촬영했다. '베스트커플상 우리가 노린다'라고 할 정도로 호흡이 좋았다. 드라마가 끝난 후에도 연락을 잘하고 있다. (김)슬기 언니와 함께 했기 때문에 이렇게까지 (워맨스가) 잘 표현되지 않았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베스트 커플상은 연인으로 호흡했던 이정훈 역의 김동욱과 받아야하는 게 아니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받고 싶다. 오해하면 안된다(웃음). (저 이야기만 들으면) (김)동욱 오빠가 많이 섭섭해하실 것 같다. '기억 커플'로도 당연히 받고 싶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문가영은 '그 남자의 기억법'을 마친 후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검토한다.

[더셀럽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키이스트 제공]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