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기행’ 장현성, 경기도 양평 밥상 공개… 이북식 만두·손만두·참게탕·숯불고기 外
입력 2020. 04.10. 20:00:00
[더셀럽 김지영 기자] ‘백반기행’에서 장현성이 경기도 양평의 밥상을 맛본다.

10일 오후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TV CHOSUN 교양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장현성의 첫 식객 도전기가 공개된다.

일일 식객 장현성은 허영만 화백과 함께, 남한강과 북한강의 줄기가 흐르며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경기도 양평에서 만났다. 장현성은 "촬영 차 양평에 자주 왔지만 '미식 여행'으로 온 적은 처음이다"라며 양평의 진짜배기 밥상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특히 식객 허영만의 '찐' 팬임을 고백한 장현성은 한 이북식 만둣집에서 평소 소장해왔던 '한정판 수첩'을 꺼내 보이며 식객 허영만을 흐뭇하게 했다. 부드러운 이미지와 달리 의외의(?) 먹성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반전 매력도 뽐내 눈길을 끌었다. 정성껏 고아 낸 양지 육수로 끓인 만둣국을 먹으며 "속이 확 풀리는 맛"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장현성과 함께한 식객 허영만은 슴슴한 이북식 만두와 어울리는 시원한 물김치 맛에 반해, 만두를 맛보기도 전에 "리필해달라"고 요청하는 등 두 식객은 손만두와 물김치에 푹 빠졌다.

이어 바닷게 10마리와도 안 바꾼다는 귀한 '참게' 요리도 맛본다. 장현성은 역대급 참게탕 맛에 매료돼 감탄을 쏟아냈다. 참게탕은 남한강에서 어부들이 갓 잡아온 참게가 들어오는 날에만 맛볼 수 있는 귀한 음식으로, 10년 묵은 된장과 시래기, 신선한 논 참게를 넣고 팔팔 끓여낸다. 장현성은 맛을 보고 "게 살 바르는 게 수고스럽지만 노력한 보상을 주는 맛!"이라고 극찬해 참게탕의 맛을 궁금케 했다.

또한 숯불구이 맛집에 가서는 반찬으로 나온 나물들을 보며 "가장 좋아하는 나물인 단풍취가 있다!"며 반가워했다. 이맘때 먹으면 딱 좋다는 유채, 취나물, 참 미나리 등 다채로운 나물들을 맛본 뒤 그는 숯불고기와 가장 잘 어울리는 나물까지 '콕' 짚으며 식객으로서의 한 단계 발전한 면모를 나타내기도 했다.

‘백반기행’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TV CHOSUN 제공]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