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오민석, 본격 독립 선언…예측불허 사고에 母벤져스 탄식
입력 2020. 04.10. 17:24:38
[더셀럽 신아람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배우 오민석의 본격 독립 생활기가 방송된다.

12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지난 번 일거수일투족을 어머니 집에서 해결하는 ‘캥거루 아들’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던 오민석의 깜짝 변신(?)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오민석은 바로 옆집인 어머니 집을 들락날락하던 기묘한 두 집 살림을 청산하기로 결심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가 진정한 독립을 선언한 것. 하지만 직접 집안일에 나선 오민석은 살림 신생아(?)나 다를 바 없는 어설픈 모습으로 母벤져스에게 진땀과 폭소를 동시에 선사했다.

그뿐만 아니라 오민석은 “엄마 집에 하루에 한 번만 가겠다”라는 굳은 목표를 세웠다. 독립 새내기의 약속이 과연 지켜질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 가운데 뜻밖의 난관이 펼쳐져 녹화장을 탄식케 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설상가상으로 온 바닥과 벽은 붉게 물들고 빨랫감은 푸르게 물드는 등 사건 사고가 연속으로 터져 결국 오민석은 큰 멘붕을 겪었다. 이를 지켜보던 녹화장에서는 “최악이다” 라며 역대급으로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한편 오민석은 지난 방송이 나간 후 어머니가 “쌤통이다”라고 외쳤다며 자연스럽게 셀프 디스를 해 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오민석의 좌충우돌 캥거루 라이프 탈출기는 오는 12일 일요일 오후 9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제공]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