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신스틸러]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 ‘슬기로운 핑크 생활’, 워너비 러블리 시크
입력 2020. 04.08. 15:13:48

MBC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

[더셀럽 한숙인 기자] 문가영이 ‘그 남자의 기억법’ 단 한 편으로 톱배우 셀러브리티 아이콘으로 부상했다. 그간 톱배우 캐릭터 대부분이 과장된 설정이 주를 이뤘으나 ‘그 남자의 기억법’은 또래 배우들이 겪을 법한 상황들을 여하진 캐릭터에 녹여내 문가영을 단 번에 호감 배우로 대열에 올렸다.

MBC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은 ‘여하진 인스타그램’을 개설해 인기 드라마의 흥행 법칙을 이어갔다. 톱배우 여하진의 매력은 세련되고 화려한 외모, 자신의 장점을 애써 감추지 않는 솔직함, 그럼에도 인간에 대한 애정이 있는 순수함과 따스함이다.

문가영은 극 중 완판녀라는 설정에 맞게 또래들의 워너비 욕구를 불러일으키는 페미닌룩을 완벽하게 소화한다. 특히 슈트 혹은 원피스로 상, 하의 컬러를 맞춘 올핑크룩은 다소 거부감을 줄법하지만 사랑스러우면서도 세련되게 연출해 미투 욕구를 자극한다.

양 옆에 플리츠 장식이 있는 더블버튼 재킷 원피스는 여하진이 자신을 늘 경계하고 시기하는 고유라(유라)와 맞설 당시 입었던 원피스로 극 중 여하진의 매력을 시각적으로 설명한 아이템이기도 하다. 큰 키에 마르고 균형 잡힌 몸매의 하진은 상대적으로 글래머러스한 몸매의 유라와는 달리 재킷 디자인의 세련된 느낌을 잘 살렸다.

이뿐 아니라 허리가 잘록하게 디자인된 투 버튼의 핑크색 봄 코트 역시 원피스처럼, 화이트 배색의 핑크 체크 스커트 슈트는 포멀룩 임에도 데일리룩으로, 극 중 패피 설정에 맞게 쿨하게 연출했다.

외출복이 아닌 라운지웨어 역시 파스텔 핑크 원피스를 입되 셔츠 원피스 디자인의 오버피트를 선택해 핑크에 고정된 이미지인 과한 사랑스러움이 아닌 세련됨을 부각했다.

핑크는 ‘투머치 러블리’ ‘의도된 여성성’ 등 다소 부정적 이미지로 인식되고 있기도 하다. 여하진의 핑크 역시 여성성이라는 테두리에서 벗어나지 않는다. 그러나 문가영은 장식이 배재된 미니멀 디자인을 세련된 애티튜드로 소화해 핑크룩에 관한 고정관념을 살짝 비껴갔다.

[더셀럽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여하진 인스타그램]

트렌드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