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약속’ 박하나, 특수상해죄 누명으로 징역 추가 ‘분노 ↑’
입력 2020. 04.07. 20:12:11
[더셀럽 김지영 기자] ‘위험한 약속’에서 박하나가 또 다시 누명으로 가석방을 하지 못했다.

7일 오후 방송되는 KBS2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에서 차은동(박하나)는 감방 동기로부터 가석방 심사에 올랐다는 이야기를 듣고 들떠했다.

그러나 감방 동기는 최준혁(강성민)에게 매수당해 차은동에게 특수상해죄를 뒤집어씌웠고 이로 인해 차은동은 5년을 더 감옥에 있어야했다.

차은동은 자신을 만나러 온 이창욱(김정운)에게 이를 악물며 “이제야 알았다. 당신들이 다 한편이라는 것”이라고 말하면서 치를 떨었다. 그는 “내 말 강태인(고세원)한테 똑똑히 전해라. 최준혁(강성민), 오혜원(박영린), 강태인 그 세 사람이 아무리 날 못 나가게 막아도 언젠간 나간다”고 경고했다.

차은동은 “그러니까 다들 준비들 단단히 하고 있으라고 해라”고 분노를 삭혔다. 이에 결국 차은동은 감옥에서 5년을 수감한 뒤 출소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KBS2 '위험한 약속'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